알로소, 용산 아이파크몰점 오픈

프리미엄 소파 컬렉션과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을 갖춘 알로소 용산 아이파크몰점 론칭
알로소, 서울 서북부부터 경기 서부의 접근성 및 편의성 확대 통해 본격적인 유통 확장에 나서
가죽, 패브릭 등 60여종 최고급 마감재와 라이프스타일 컨설팅 통한 소파 커스터마이징 서비스 제공
알로소 신규 매장 오픈 기념 구매 프로모션, SNS 이벤트 등 방문 고객을 위한 다양한 혜택 마련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가구업계의 오프라인 매장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합리적인 프리미엄 소파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알로소가 고객과의 접점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퍼시스그룹의 프리미엄 컨템포러리 소파 브랜드 알로소는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아이파크몰 더센터 5층에 매장을 새롭게 오픈 한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5월 약 400평 규모로 논현 가구거리 인근에 오픈한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이후 약 4개월여만이다.

알로소 용산 아이파크몰점은 해당 쇼핑몰에 입점한 소파 단일 품목 브랜드 중 가장 큰 약 40평 규모의 매장으로 리빙 공간에 대한 전반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2019 IDEA’에서 본상을 수상한 사티, 케렌시아는 물론 출시 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보눔, 루야, 레지나, 덴오브 등 알로소의 주요 소파 컬렉션을 비롯해 쿠션, 러그, 소품류, 거실가구 등 다양한 홈퍼니싱 제품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알로소 용산 아이파크몰점에서는 최고급 가죽, 패브릭, 기능성 소재 등 60여종의 프리미엄 마감재를 보유, 소비자 개인별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소재를 선택하여 맞춤 소파를 제작할 수 있다. 디자인 전문가가 엄선한 최고급 마감재로 구성된 다채로운 마감재 컬렉션을 운영하고 있으며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홈스타일링 방향을 제시해주는 전문 컨설팅 프로그램인 ‘데콜로지’도 상시 제공하고 있다.

알로소는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이후 의미 있는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강북, 강서, 경기 서부 등지에서도 문의가 급증하고 있어 용산 아이파크몰에 매장 오픈을 결정하게 됐다며 알로소가 제안하는 소파 및 홈퍼니싱 제품을 통해 더 많은 고객들이 감각적인 거실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고객 접점을 발굴해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알로소는 이번 용산 아이파크몰점 오픈을 기념한 특별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3인 이상 소파와 함께 1인 소파 또는 스툴을 구매 시 소파 테이블을 증정하며 구매 금액대별로 쿠션을 증정하는 사은 행사도 진행한다. 더불어 알로소 용산 아이파크몰점 방문 고객을 위해 다양한 SNS 이벤트도 마련됐다. 매장 방문 후 알로소 공식 인스타그램을 구독하는 모든 고객에게 알로소 머그를, 매장 방문 인증 사진을 개인 SNS 계정에 게재하는 고객에게는 3만원 상당의 브랜드 시그니처 룸 스프레이를 증정한다. 해당 이벤트와 프로모션은 사은품 수량 소진 시까지 진행된다.


문화/연예

더보기

박장데소, 박나래, 커플 녹음실 데이트...‘쇳소리 아이유→화음 천재’ 탈바꿈에 ‘소름’...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박장데소’ 박나래, 장도연이 워커홀릭 예비부부를 위한 이색 데이트 코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박장데소’ 스튜디오에는 파이팅 넘치는 ‘붐’이 새로운 데이트 평가단으로 합류해 주목을 받았다. 장도연이 “연애를 방송으로 배운단 소문이 있다”고 하자 붐은 “그런 적은 없는데 활용하는 편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장도연과 박나래가 “지금 연애를 하고 있냐?” “시원하게 그 분의 이름을 불러달라”고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에 당황한 붐은 “도대체 누구냐”라고 반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와 장도연은 워커홀릭인 남자친구와 통금 10시가 있는 여자친구인 예비 부부 커플의 맞춤형 데이트 장소 컨설팅에 나섰다. 먼저, 박나래는 헤어디자이너인 남자친구의 헤어샵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해 있는 ‘커플 녹음실’로 향했다. 박나래는 의뢰인 남자친구에게 "경민 씨가 남자친구에게 하고 싶은 말일 수 있다"라며 아이유와 임슬옹의 '잔소리'를 선곡했다. 하지만 박나래는 노래 부르는 내내 ‘고음불가’의 쇳소리로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남자친구 역시 노래에 자신이 없어 하자 나래는 “어차피 노래는 기계가 부르는 것”이라며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