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배가본드" ‘신스틸러’이경영, 선? 아니면 악? 그의 정체가 궁금하다!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이경영은 선일까? 아니면 악일까? SBS 금토극 ‘배가본드’에서 ‘신스틸러’ 이경영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지난 9월 20일 첫방송된 ‘배가본드’는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률 상승 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고, 지난 10월 12일과 19일 방송분 2049시청률은 같은 날 방송된 지상파와 케이블, 그리고 종편 전체 프로그램 중에서도 압도적으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는 비행기테러의 범인, 그리고 그 배후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중인 차달건(이승기 분)과 고해리(배수지 분)뿐만 아니라 조연들도 각자의 캐릭터에 맞게 열연하면서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그리고 이중 이경영이 연기하는 에드워드 박(한국명 박기표)에 대한 관심도 커져만 가고 있다. 다이나믹시스템 코퍼레이션 산하 그룹인 ‘D.K.P'의 수장 에드워드 박은 극초반 어린이 태권도 시범단을 태운 자신의 회사소속 모로코행비행기 B357기가 공중에 폭파하자 이에 책임을 지고 유족들에게 사과하면서 눈길을 끌었다.

당시 유족들의 욕설과 더불어 쓰레기까지 맞아가면서도 이를 참았고, 특히 자신 또한 비행기 사고로 가족을 잃었다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이른바‘동병상련’ 화법으로 유가족들의 마음을 돌려놓을 수 있었다. 이후에도 그는 오해의 여지가 있더라도 이들을 위해서라면 발 벗고 물심양면나서고 있는 상황.

최근에는 테러공범인 비행기 부기장 김우기(장혁진 분)를 찾기 위해 모로코까지 갔던 차달건(이승기 분)과 고해리(배수지 분), 그리고 기태웅(신성록 분), 김세훈(신승환 분)이 암살조로 인해 위험에 빠졌을 때도 비서 미키(류원 분)를 미리 보내서 살려냈다. 덕분에 달건과 해리는 우기와 배를 타고 모로코를 벗어나 이동이 가능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이 발굴해서 키워냈다가 지금은 경쟁사 존 엔 마크사 아시아 담당 사장이 된 제시카 리(문정희 분), 그리고 용병출신 킬러 릴리(박아인 분)로 부터는 최악의 인간이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여기에다 가끔 의뭉스러운 행동을 할 때도 있다. 가령 피살된줄로만 알았던 평화일보기자 조부영을 달건이 발견하고 달려갔을 때 붙잡았던 이가 바로 에드워드 박이었고, 우기와 제시카 리가 다정하게 찍힌 사진을 국정원에 익명으로 제보하게끔 했던 적도 있었던 것.

특히, 국제적으로 엄청난 인맥이 있는 걸로 설정된 에드워드 박은 ‘서류상으로 그의 정체는 심플하고 평범하다. 하지만, 천개의 얼굴을 가졌다’, ‘국제적으로 발생한 미스터리한 사건 뒤에, 늘 그가 있었다’라는 캐릭터 소개가 그에 대해 더욱 궁금하게 만드는 점이기도 하다.

네티즌들 또한 “에드워드가 비행기 추락 진범 아닌가?”, “에드워드는 그냥 무조건 다이나믹사에 이익이 되는 행동만 하는 캐릭터일 듯”, “홍순조총리가 에드워드라인일 거 같다”, “모든 계획은 에드워드 박의 빅픽처이고, 제시카는 진짜 고단수에게 놀아났다. 그리고 홍승범변호사는 에드워드 스파이”라며 다양한 의견을 내놓을 정도다.

한 관계자는 “현재 에드워드 박이 어떤 인물인지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고 있고, 이에 따라 소개된 캐릭터에 대해서도 더욱 꼼꼼하게 따져보고 있다”라며 “남은 방송분에서 그가 달건과 해리 등과 어떻게 엮이고, 특히, 제시카 리와도 또 어떻게 날선 신경전을 펼치면서 신스틸러로 활약하게 될지 기대해달라”라고 소개했다.

이처럼 회를 거듭할수록 에드워드 박 캐릭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로, 가족과 소속,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를 지향한다.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SBS-TV를 통해 방송되고 있으며, 11회와 12회는 10월 25일과 26일에 공개된다.


문화/연예

더보기
본격연예 한밤, ‘지푸라기라도’ 전도연X정우성, 연기맛집 짐승들!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지난 22일, ‘본격연예 한밤’에 2월 개봉을 앞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주역인 전도연과 정우성이 출연했다. 지난 2019년, 각각 영화 "생일"과 "증인"으로 시상식을 휩쓸며 다시 한번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전도연과 정우성.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두 명품 배우가 마침내 한 작품에서 만났다. 25년 만에 처음으로 작품에서 만난 전도연과 정우성. 두 배우에게 함께 호흡한 소감을 묻자, 전도연은 “이제라도 찍어서 너무 다행이다”라고 대답했다. 정우성은 “나 혼자만의 기다림은 아니었구나”라는 마음이 들었다면서, 전도연과 함께해 영광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전도연은 정우성에게 왜 이러느냐고 핀잔하면서도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동갑내기 두 사람은 계속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는데, 전도연은 정우성을 ‘영화 현장에서 또 만나고 싶은 배우’라고 평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정우성은 배우 전도연을 위한 응원의 말을 전하며 전도연을 감동하게 했다. 하지만 전도연과 정우성은 친밀도를 테스트하기 위한 이구동성 게임에서 반전의 결과를 보여줬다. 두 사람 대답은 같았으나, 전도연이 정우성 답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 베리굿 조현 "정글, 다 깔아뭉개버리겠다"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그룹 베리굿 조현이 족장 김병만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45기 병만족의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 이어 후반전 폰페이 편이 오는 25일(토) 밤 9시 첫 방송된다. 후반전 폰페이 편에서는 족장 김병만과 노우진, 명품 배우 유오성, 다이나믹 듀오 최자, 가수 KCM, 셰프 오스틴 강과 김다솜, 베리굿 조현이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에 처음 정글로 떠나게 된 조현은 사전 인터뷰에서 정글 생존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쇼트트랙 선수 출신이라는 조현은 “하체 힘이 좋다. 승부욕이 강해서 대결하는 운동을 많이 했었다”라면서 “정글에 가서 다 깔아뭉개버리겠다”라고 귀여운 허세를 부려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조현은 “직접 무언가를 잡아본 적이 없어서 정글에서 한 번쯤은 동물이라든가 생선을 먼저 나서서 잡아보고 싶다”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야생동물 사냥, 암벽타기 등 제작진이 물어보는 모든 것에 자신감을 내비치던 조현은 “굶는 건 자신있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는 “못한다”라고 단칼에 대답해 인터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조현은 이상형으로 족장 김병만을 꼽기도 했다. 조현은 김병만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