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에 감사패 전달

전국의 수많은 미혼모들에게 위로를 준 것에 감사의 뜻 전달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한국미혼모가족협회, (사)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 미혼모협회 아임맘에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제작진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지난 11월 29일 오후 3시 여의도 KBS 별관 3층에서 열린 감사패 전달식에는 ‘동백꽃 필 무렵’ 차영훈 PD를 비롯한 제작진과 미혼모단체에서 참가했다. 미혼모 단체들은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미혼모가 당당하게 아동을 양육하고 지역사회에서 자립하여 살아가는 모습을 그림으로써 미혼모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바로잡고 차별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한 점, 특히 극중 동백이와 같은 전국의 수많은 미혼모들에게 위로를 준 것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동백꽃 필 무렵’의 제작진은 “미혼모를 소재로 한 드라마여서 조심스러웠는데 이렇게 고맙다고 해주니 걱정했던 마음이 놓인다”고 하면서 “아쉬운 점이 있을 수 있지만 드라마 제작진도 동백이나 필구처럼 성장하고 있으니 다음에는 더 진일보한 가치를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국미혼모가족협회 김도경 대표는 “동백이를 주체적이고 자립적인 모습으로 그려주고 필구를 통해 아이들의 마음의 소리를 다시 생각해볼 수 있게 해주어 감사했다”, 변화된 미래를 만드는 미혼모협회 인트리 최형숙 대표는 “가족들과의 관계를 다시 돌아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다”고 인사말을 했다.

한편 전달식에 참석한 미혼모들도 “‘동백꽃 필 무렵’이 미혼모 인식개선에 큰 역할을 해주었다”, “등장인물들이 우리가 흔히 만나는 평범한 사람들이라 현실적으로 와 닿았다”라고 감사 인사를 했다. 또한 ‘동백꽃 필 무렵’ 방영 내내 ‘미스 맘마미아’를 비롯한 미혼모 커뮤티니에서는 전국의 미혼모들이 드라마를 보면서 울고 웃고 공감하며 받은 위로에 대한 글들이 넘쳐났다고 입을 모았다.

(사)한국미혼모지원네트워크 오영나 대표는 “‘동백꽃 필 무렵’은 드라마가 가지는 위로와 치유, 이웃에 대한 긍정적인 시선을 전달할 수 있는 순기능을 잘 보여준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따뜻한 드라마가 많이 만들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식탁의 기사" 예능 대세 허재, 생애 첫 요리 도전 ...역대급 ‘요리알못’ 인증?!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식탁의 기사"에서 허재와 유민상의 좌충우돌 간편식 개발 도전기가 공개된다. 오늘 3일 방송되는 "식탁의 기사" 두 번째 방송에서는 ‘맛집 내비게이터’ 택시기사들이 추천하는 맛집의 핫한 음식들을 먹어보고 손님들이 가장 좋아하는 최고의 메뉴를 선정, 국가에서 지원하는 식품산업단지인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찾아가 간편식으로 만들어 본다. 앞서 간편식 메뉴로 불고기와 양념게장의 조화가 돋보인 ‘불꽃백반’과 색다른 모던 한식 메뉴인 ‘불고기 감자채전’이 선정된 가운데, 집밥의 여왕 김수미를 필두로 허재와 유민상, 정호영 셰프가 본격적인 간편식 개발에 나섰다. 먼저, 김수미는 ‘불꽃전골’에 들어갈 양념게장 레시피를 직접 전수하며 처음 해보는 꽃게 손질에 두려워하는 허재, 유민상을 향해 “급소를 팍 죽여야 해”라며 꽃게를 사정없이 내리쳐 공포에 떨게 만들었다고. 이어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찾아 본격적인 요리를 시작한 허재는 가스 불조차 제대로 못 켜서 도움을 청하는가 하면 “감자를 씻어라”는 정호영 셰프의 말에 “굳이 껍질을 깎을 건데 씻을 이유가 있을까?”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유민상의 어설픈 요리 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