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우아한 모녀" 김흥수 파혼 선언! 차예련에 직진 사랑 시작하나

김흥수, 약혼반지 뺐다 ‘폭풍 전개 기대’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우아한 모녀' 김흥수가 약혼녀 오채이가 아닌 차예련을 선택했다.

지난 12월 2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우아한 모녀' 21회에서는 구해준(김흥수 분)이 한유진(차예련 분)을 향한 직진 사랑을 결정했다. 이는 앞으로 이야기에 어떤 파란을 몰고올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이날 구해준은 한유진에게 자신의 어머니 조윤경(조경숙 분)이 찾아갔다는 소식을 듣고 동요했다. 곧장 한유진에게 달려간 구해준은 충격적인 대화 내용을 들었다. 바로 조윤경이 한유진에게 “결혼은 앞둔 아들을 흔들지 말고 한국을 떠나 달라”고 부탁하고 있었던 것. 구해준은 그런 어머니에게 버럭 화를 내는 모습을 보였다.

3년 전 구해준과 한유진은 우연히 만나 사랑에 빠졌다. 이를 확인할 무렵 한유진은 갑작스럽게 자취를 감췄고, 시간이 흐른 후 구해준은 홍세라(오채이 분)와 결혼을 약속했다. 그러나 구해준은 자신의 앞에 다시 나타난 한유진에게 흔들렸다. 약혼녀 홍세라와 한유진 사이에서 마음을 결정하지 못하고 혼란스러워하던 구해준. 그는 결국 한유진에게 “당분간 마음을 결정할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구해준이 자신의 어머니 조윤경과 약혼녀 홍세라 앞에서 파혼하겠다고 선언하는 장면이 충격적인 엔딩을 장식했다. 이는 한유진을 향한 직진 사랑을 하겠다고 선언한 것과 다름없었다. 구해준-홍세라 양가 부모님 모두 두 사람 결혼에 건 기대가 크기에, 홍세라 또한 구해준을 놔줄 생각이 전혀 없기에, 구해준의 이러한 충격 발언이 앞으로 이야기에 어떤 파장을 불러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무엇보다 구해준과 한유진의 묘한 기류를 느끼고 질투를 느끼고 있던 약혼녀 홍세라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에 대한 궁금증이 크다. 홍세라가 약혼을 하지 않겠다며 약혼반지까지 뺀 구해준에게 “내 인내심 바닥내지 마. 이럴수록 오빠가 좋아하는 한유진만 힘들어질 것”이라며 위협했기 때문이다. 그런 홍세라가 자신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어떤 선택을 할지, 이 과정에서 시청자에게 또 어떤 충격을 선사할지 기대된다.


‘너는 내 운명’ 최수종♥하희라, 헤어질 뻔했다? 연애시절 비하인드스토리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지난 12월 2일(월)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최수종♥하희라 부부의 연애 시절 비하인드스토리가 대방출됐다. 최수종은 허리가 좋지 않은 하희라가 편하게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직접 이젤을 만들기로 했다. 매번 수준급 목공 실력으로 무엇이든 뚝딱 만들어내는 최수종이 이번에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실력을 뽐내 하희라를 놀라게 했고, 스튜디오 MC들 역시 완성된 이젤을 보고 “실제로 파는 것 같다”라며 감탄했다. 이후 하희라는 최 수종이 만들어 준 이젤에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최수종은 음악 DJ를 자처, 과거 자신이 출연했던 드라마 OST를 선곡했다. 음악과 함께 시청률 60%에 육박했던 드라마 ‘첫사랑’, ‘질투’, ‘파일럿’ 등이 연이어 소환되며 최수종은 ‘시청률의 제왕’다운 면모를 뽐냈다. 과거 드라마 영상과 함께 최수종, 하희라는 물론 배용준, 채시라, 한석규 등 톱스타들의 풋풋한 90년대 시절이 소환되면서 스튜디오에 있던 모두가 추억에 잠겼다는 후문이다. 이어 최수종은 하희라와 함께 출연했던 영화 ‘있잖아요, 비밀이에요’의 OST를 선

"스토브리그" 남궁민, 오정세 향해 이제부터 엄청 바쁠건데요, 폭풍전야 예고!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새금토 ‘스토브리그’에서 남궁민이 오정세를 향해 “이제부터 엄청 바쁠건데요?”라는 말을 던져 폭풍전야를 예고했다. ‘배가본드’ 후속으로 오는 12월 13일(금)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이다. 드라마는 최근 1차 티저 예고편에 이어 이번에는 2차 스토리예고가 공개되면서 눈길을 모으고 있는 것. 여기서는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드림즈의 실수 연발 경기를 지켜보며 “4년 연속 꼴찌”, “야구는 제일 못하는데 미래도 없는 팀”이라는 혼잣말을 하는 걸로 시작된다.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끼리 치고받고 싸우는 모습이 이어졌고, 이에 운영팀장 이세영(박은빈 분)은 덕 아웃에서 배트를 휘두르며 “우리 진짜 이것밖에 안돼요?”라며 실망감을 털어놓기도 했던 것. 화면이 바뀌고, 프런트들이 모두 모인자리에서 승수는 자신이 새로운 단장임을 소개한 뒤 “변화가 필요합니다”라고 프리젠테이션을 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이내 그는 “단장님은 가장 단단히 박힌 돌만 건드리네요”라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