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플레이, 법무법인 ‘광장’에 무증빙 경비지출 솔루션 론칭

현재 대웅그룹, 농심, 하이트진로, 금호산업 등 국내 대표 중견, 초대기업 포함 2만8280개 이용 중
비즈플레이로 법인카드 영수증 관리… 8종의 경비지출관리 보고서까지 제공
비즈플레이 전자 증빙으로 5년간 종이 영수증 보관해야 했던 불편 해결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무증빙 경비지출관리 서비스 전문기업 비즈플레이는 법무법인 광장에 경비지출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비즈플레이를 도입하는 광장은 1977년 창립 이래 대표 로펌으로 성장했다. 국내 최고 법률 서비스를 제공하며, 최근 소속 변호사가 아시아태평양 변호사협회장으로 취임하는 등 글로벌 법률 시장에서도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광장은 법인의 지속적인 성장에 따른 법인카드 사용량 증가로 인해 효율적인 자료 관리의 필요성을 느껴 비즈플레이를 도입하게 됐다.

비즈플레이는 기존 종이 영수증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기반의 전자 영수증으로 대체하고, 사용 내역 확인부터 최종 결재까지 전체 경비지출관리 과정을 스마트폰과 PC로 실시간 처리할 수 있는 무증빙 경비지출관리 서비스다.

비즈플레이는 광장의 지출결의 시스템을 확 바꿔놓았다. PC나 모바일 앱에서 비즈플레이를 접속하면, 사용자가 법인카드, 개인카드 등으로 사용한 모든 영수증이 자동 수집된다. 수집된 영수증에 사용 용도만 작성하면 결의가 완료된다. 사용 내역 확인부터 최종 결재까지 원 클릭으로 가능하며, 모바일과 PC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어 편리하다.

광장은 비즈플레이 도입 이후, 사용내역 확인 및 관리에 관한 업무시간을 기존의 반으로 줄일 수 있었다.

비즈플레이는 8종의 보고서도 제공한다. 부서별, 사용자별, 용도별, 카드별, 카드사별, 구분별, 항목별 보고서와 지출결의완료 보고서 등이 포함돼 각종 경비지출 현황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보고서는 빅 데이터 기반으로 분석되며 기업 CEO 또는 CFO는 보고서들을 통해 경비지출의 투명성을 확인할 수 있다.

비즈플레이 석창규 대표는 “무증빙 경비지출 관리 솔루션은 비용절감, 효율성 제고 등 다양한 효과에 힘입어 도입기업들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이번 법무법인 광장의 도입으로 법무시장에서도 그 효용성이 검증된 만큼 경비지출 관리 솔루션이 법무시장에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웅제약, 삼성벤처투자, OCI, 롯데네슬레코리아, 하이트진로, AJ렌터카 등 2만8000여개 기업이 비즈플레이를 이용 중이다. 전자영수증 누적 처리 건수는 79만건이며, 관리하는 법인카드 또한 24만장에 달한다.


문화/연예

더보기
"샘 해밍턴의 페이스 北" 긴장이 감도는 한반도, 샘 해밍턴 북한 관광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북한이 동창리에서 로켓 실험을 한 것으로 전해지며 한반도는 다시 극도의 긴장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대한민국에서 유명 방송인으로 활약하는 샘 해밍턴 등 외국인 5명의 5박 6일 북한방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들은 비교적 자유롭게 북한 관광지를 다니며 주민들과 접촉했다. 백화점에서는 옷을 맞춰 입었고, 이발소에서 북한 스타일로 머리를 다듬기도 했다. 이들의 방북 모습은 자체 촬영한 동영상에 담겨 SBS에서 제작한 다큐멘터리 ‘샘 해밍턴의 페이스北’으로 방영되고 있다. 그동안 외국인들의 북한 여행 모습은 영상에 담겨 유튜브 등에 단편적으로 소개되기는 했다. 하지만 한국에서 수년간 살아왔고, 그래서 모두 한국어에 능통한 외국인 5명이 단체로 북한을 방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유창한 한국말로 대동강변에서 낚시하는 주민들과 대화하고, 평양시민과 배드민턴을 같이 치기도 했다. 판문점을 둘러보며 한걸음 떨어져서 느끼는 분단의 아픔을 토로하기도 했다. 북한 관광지를 누비는 이들의 활동을 고스란히 담아낸 화면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기 충분했다. 특히 방문지 곳곳에서 샘과 친구들이 친근한

"스토브리그"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 ‘야. 알. 못’도 어렵지 않아요~!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스토브리그’가 흥미로운 시청을 위한 참고서인 ‘스토브리그 단어 사전’을 공개했다. 오는 12월 13일(금)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그라운드 뒤에서 묵묵히 일하며 선수보다 더 치열하고 격동적인 일상을 보내는 프런트들의 고군분투기를 담은 신감각 오피스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신선함을 안길 전망이다. 무엇보다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 등 연기파 배우들이 그려낼 새로운 캐릭터와 낯설지만 궁금한 ‘프로야구 프런트’의 세계가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 본방사수 전 ‘꿀 잼 확보’를 유발하는, 3가지 단어 뜻을 정리해봤다. ● "스토브리그" : 다음 시즌 전까지의 준비 기간 → 드라마의 제목이자 배경 드라마 제목이자 핵심 배경인 ‘스토브리그’는 야구 마니아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단어이지만 큰 관심이 없었다면 다소 생소할 수 있는 말이다. ‘스토브리그’란 ‘야구 시즌이 끝나고, 다음 시즌 시작 전까지의 기간’, 즉 ‘비시즌 기간’을 뜻한다. 야구 비시즌인 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