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이웃집 찰스, 도전! 굴사남의 디제잉 실력은?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오늘 화요일 KBS 1TV에서 방송되는 "이웃집 찰스"에서는 우즈베키스탄 출신 미녀 방송인 굴사남 편이 방송된다. 특히 이번 스튜디오에서는 미녀들의 수다 멤버였던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구잘이 패널로 출연, 사유리, 굴사남, 구잘까지 미녀들의 수다가 펼쳐진다.

한국살이 14년 차 우즈베키스탄에서 온 미녀 굴사남씨. 이제는 우즈베키스탄보다 한국이 편할 정도로 한국에 큰 애정을 가지고 살고 있다. 그 옆에는 만난 지 3일만에 결혼을 할 정도로 불같은 사랑과 깨가 쏟아졌던 남편이 있었다. 그런데 결혼 10년만에 남편이 변했다? 12살 차이 남편의 시시콜콜 잔소리에 혹시 남편이 갱년기(?)가 아닌가 의심이 든다는 굴사남. 그러나 남편이 잔소리꾼이 되어버린 이유가 밝혀지고.... 과연 상황을 역전시킨 굴사남의 비밀은?
시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슬픔과 외로움를 해소하기 위해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굴사남씨.

그것은 바로 디제잉! 우즈베키스탄 국립음악원 출신이지만 갑작스런 결혼과 육아로 포기하고 잊고 살았던 꿈을 다시 이어가기 시작한 것. 특별히 "이웃집 찰스"에서만 선보이는 굴사남의 디제잉 실력! 패널들 모두가 흥을 주체 못해 급기야는 스튜디오에서 춤을 추고야 마는데! 그러나 남편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패널은 물론 제작진들까지 초토화시킨 굴사남의 디제잉! "이웃집 찰스"에서 방송된다.

그동안 소원했던 부부관계를 이어줄 두 번째 신혼여행!
11년전 태풍 곤파스와 함께 날아갔던 첫 번째 신혼여행지였던 제주를 다시 찾은 굴사남 가족.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남편, 그런데 아쿠아리움에서 남편이 사라졌다?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한 그가 준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는?
굴사남의 눈물을 쏟게 만든 남편의 진심!

오늘 14일 오후 7시 40분 KBS1 TV "이웃집 찰스"에서 공개된다.


문화/연예

더보기
스토브리그, ’박은빈-조병규,진정한‘팀.워.크’ 알려줬다!…‘휴머니즘’끌어 올린 폭풍 성장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스토브리그’ 박은빈-조병규가 ‘진정한 팀워크’를 선보이는 ‘폭풍 성장 2인방’으로 맹활약하며, 입체적인 인생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12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그라운드 뒤에선 누구보다 빛나는 주연으로 치열한 경기를 치르고 있는 프런트들의 일과 삶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으며, ‘러브라인 없는 드라마는 안된다’라는 편견을 깬 ‘핵 돌풍 드라마’로 추운 겨울을 불태우고 있다. 무엇보다 ‘스토브리그’에서 박은빈과 조병규는 각각 국내 프로야구 최초 여성이자 최연소 운영팀장 이세영 역과 운영팀 직원 한재희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2막이 열린 ‘스토브리그’에서 두 사람이 남궁민의 든든한 조력자로 변신, 한층 성장된 캐릭터로 ‘진정한 동료애’를 그리며 호평을 이어가고 있는 것. 이와 관련 휴머니즘 끌어올린 ‘폭풍 성장 2인방’의 활약상을 정리해봤다. ● ‘핵 사이다 이세영(박은빈)’의 활약→ #복식 카리스마 #멋쁨 최고치 박은빈은 ‘스토브리그’ 속에서 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