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99억의 여자, 친절함 뒤에 숨은 레온의 속내는?

이지훈x임태경,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심상치 않은 기류 포착!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99억의 여자’ 묘한 기운을 뿜어내는 이지훈과 임태경이 포착되어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앞서 이재훈(이지훈 분)은 투자자와의 미팅에서 뉴욕의 DK인베스트 파트너가 주최하는 VIP 파티에 초대를 받았다. 하지만, 그 투자자는 레온(임태경 분)의 지시를 받는 사람으로, 뉴욕의 DK인베스트 다니엘 킴은 레온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알 리가 없는 이재훈은 경계심 가득한 윤희주(오나라 분)를 설득해 VIP 파티에 참석했고, 파티에서 다니엘 킴과 동행한 정서연(조여정 분)의 등장에 깜짝 놀랐다.

공개된 스틸에는 서로를 지긋이 바라보는 두 사람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훈훈한 듯 긴장감이 감도는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인연을 예고한다. 무한한 신뢰를 보이는 이재훈의 눈빛에 비해 부드러운 미소 속에 뭔가 숨겨져 있는 듯한 레온의 표정이 의구심을 자아낸다. 윤희주와 이재훈 모두 레온의 정체를 모르는 상황에서 윤희주를 타겟으로 한 레온이 어떤 계략으로 이재훈을 만난 건지궁금증을 더하며 기대감을 높인다.

KBS 2TV 수목 드라마 99억의 여자’는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세상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이지훈과 임태경의 심상치 않은 만남은 내일(15일) 밤 10시 KBS 2TV ‘99억의 여자’ 25회,26회에서 공개된다.


문화/연예

더보기
스토브리그, ’박은빈-조병규,진정한‘팀.워.크’ 알려줬다!…‘휴머니즘’끌어 올린 폭풍 성장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스토브리그’ 박은빈-조병규가 ‘진정한 팀워크’를 선보이는 ‘폭풍 성장 2인방’으로 맹활약하며, 입체적인 인생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12월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그라운드 뒤에선 누구보다 빛나는 주연으로 치열한 경기를 치르고 있는 프런트들의 일과 삶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으며, ‘러브라인 없는 드라마는 안된다’라는 편견을 깬 ‘핵 돌풍 드라마’로 추운 겨울을 불태우고 있다. 무엇보다 ‘스토브리그’에서 박은빈과 조병규는 각각 국내 프로야구 최초 여성이자 최연소 운영팀장 이세영 역과 운영팀 직원 한재희 역을 맡아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2막이 열린 ‘스토브리그’에서 두 사람이 남궁민의 든든한 조력자로 변신, 한층 성장된 캐릭터로 ‘진정한 동료애’를 그리며 호평을 이어가고 있는 것. 이와 관련 휴머니즘 끌어올린 ‘폭풍 성장 2인방’의 활약상을 정리해봤다. ● ‘핵 사이다 이세영(박은빈)’의 활약→ #복식 카리스마 #멋쁨 최고치 박은빈은 ‘스토브리그’ 속에서 갈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