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정글의 법칙 in 추크’ 상어가 거기서 왜 나와? 섬뜩충격적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지난 11일(토) 밤 9시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는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2020 미션’에 도전하는 병만족의 모습이 공개됐다.

올해로 낚시 24년 차인 이태곤은 그동안 정글에서 수없이 도전했음에도 단 한 번도 이루지 못한 ‘참치 낚시’를 위해 사활을 걸었다. 이에 베테랑 족장도 함께 의기투합했다. 이태곤은 김병만에게 “형을 위해 준비했다”라며 특별히 아끼던 고급 낚싯대를 선물했다. 하지만 뭐든지 잘하는 생존 베테랑 병만 족장의 아킬레스건은 다름 아닌 낚시였다. 이에 김병만은 “초보용은 없냐”라며 다른 때와 달리 자신 없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병만족은 200km가 넘는 산호초 띠로 둘러싸인 추크의 환초대를 벗어나 드넓은 태평양으로 출격, 새떼가 몰려든 낚시 포인트에 도착했다. 그러나 정작 입질은 낚시의 달인 이태곤이 아닌 낚시 초보 김병만에게 왔다.

그동안 숱한 역경에도 늘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주던 김병만이지만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무거운 손맛에 그는 결국 낚시 베테랑 이태곤에게 낚싯대를 넘겼다. 이후 몇 십 분의 실랑이 끝에 비주얼을 드러낸 정체에 일동 당황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거대 몸집의 상어였던 것.

2m에 육박하는 상어에 대해 이태곤은 “낚시 인생 처음으로 상어를 낚았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함께한 노우진 역시 “실제로 상어를 보니 온몸이 오싹해진 느낌”이라며 연신 감탄했다. 또한 김병만은 처음으로 느껴보는 짜릿한 손맛에 어안이 벙벙했다는 후문이다.

‘정글의 법칙’ 사상 최초로 펼쳐진 대형 상어와의 불꽃튀는 혈투는 지난 11일(토) 밤 9시에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연예

더보기
맛남의 광장, 박재범이 손질한 전복으로 김희철이 전복요리를?! 백종원 ‘꿀팁’이면 가능!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맛남의 광장’이 다시마에 이어 완도 전복 살리기에 나선다. 지난주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소비 부진으로 인해 다시마 2천 톤의 재고가 쌓인 완도의 사연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농벤져스는 다시마를 활용한 레시피로 어가에 힘을 실어주어 큰 호평을 받았다. 또한, 새로운 키다리 아저씨로 등장한 오뚜기 함영준 회장 역시 다시마 어가의 고충에 깊이 공감, 백종원의 ‘1라면 2다시마’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소비촉진에 힘을 보탰다. 오늘 18일(목) 방송에서는 다시마 소비에 힘입어 완도 전복 살리기에 나설 예정이다. 완도는 전국 전복 생산량의 73%를 차지하는 주산지로, 우수한 맛과 품질을 자랑한다. 그러나 한때 바다의 보물이라 불리며 귀한 대접을 받았던 전복은 가파른 가격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위기에 빠진 전복 어민들을 위해 백종원은 가정에서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전복 3종 만찬을 공개했다. 본격적인 요리 연구에 앞서, 백종원은 멤버들에게 간편한 전복 손질법을 선보였다. 평소 ‘요알못’으로 알려진 박재범뿐만 아니라 멤버들 역시 백종원에게 숟가락을 이용한 전복 손질 꿀팁을

트롯신이 떴다, 김연자, 20년만에 선보이는 ‘영동 부르스’ 무대 중 눈물 흘린 사연은?...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트롯신들의 ‘해외 대박 예감’ 명곡 퍼레이드가 펼쳐졌다. 지난주 ‘방구석 떼창 유발’ 트로트 무대로 큰 화제를 모았던 트롯신들이 이번 주에는 시청자들이 직접 뽑은 ‘해외에서 대박날 것 같은 트롯신들의 명곡’ 무대로 흥은 물론 감동까지 선사했다. 특히, 남진은 과거 베트남전 참전으로 오랜 공백기를 거친 후 복귀하며 불렀던 곡 ‘그대여 변치마오’ 를 선곡해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그는 ‘왕의 귀환’이라 불리던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간 듯 현란한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흥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게다가, 노래에 숨겨진 비하인드까지 직접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김연자는 ‘영동 부르스’ 무대를 앞두고, “20여 년 만에 관객들 앞에서 불러 본다.” 며 긴장해 지켜보던 모두를 숨죽이게 했다. 더욱이 트로트 여제 김연자는 노래 부르는 도중 눈물을 흘려 현장에 있던 트롯신들과 랜선 관객 모두 진한 감동에 젖어 들었다. 이 외에 새로운 시도로, 트롯신들과 랜선 관객의 특별한 만남도 공개됐다. 해외에서 서로 떨어져 지낼 수밖에 없는 상황의 모녀가 ‘랜선 무대’를 통해 재회한 애틋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