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미운우리새끼, 김민준, 상남자X엉뚱 매력으로 반전 선사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미운 우리 새끼’에 배우 김민준이 출연해 상남자와 엉뚱 매력을 넘나드는 반전 입담을 선보였다.

빅뱅 지드래곤의 누나와 결혼해 큰 화제를 모은 3개월 차 새신랑 김민준이 녹화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야생마 느낌이었는데, 깔끔해졌다!” 라며 MC와 母벤져스에게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김민준도 이에 보답하듯 아내와 풀 러브 스토리를 솔직하게 밝혀 녹화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특히, 김민준은 무심한 듯 잘 챙겨주는 처남 지드래곤의 츤데레美에 폭풍 감동을 받았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모두의 부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깨가 쏟아지는 새신랑인 줄만 알았던 김민준은 지드래곤과 첫 만남에서 격한 후회(?)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심지어, 처갓집에 처음 인사드리러 간 날 “제대로 피(?) 봤다!”라고 말해 대체 무슨 일이었을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김민준의 사소한 말 한마디 때문에 ‘미우새’ 녹화장에서는 역대급 설전이 벌어지고 말았다. MC들이 ”왜 이렇게 일을 크게 만들어요~“ 라며 한탄해 스튜디오가 웃음바다가 됐다.

빅잼 폭발하는 김민준 토크 현장은 지난 12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연예

더보기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고준, 아슬하고 아찔한 커플로 만나다!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배우 조여정과 고준이 스릴넘치는 연상연하 커플이 된다. 두 사람은 '바람피면 죽는다'의 남녀 주인공을 맡아 오는 10월 안방극장에 아슬하고 아찔한 ‘킬링 케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오는 10월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20일 "조여정과 고준이 남녀 주인공의 캐스팅 됐다. 드라마, 영화에서 독보적이며 대체불가 캐릭터를 보여준 두 사람의 아찔하고 아슬한 연상 연하 케미를 기대해주시기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담는다. 먼저 여주인공 강여주 역에는 조여정이 확정됐다. 여주는 잔혹한 살인 사건을 다루는 범죄 소설만을 집필하는 베스트 셀러 스타 작가다. 천의 얼굴로 영화부터 드라마까지 대체불가 캐릭터를 만들어온 조여정이 그려낼 리얼 여주의 매력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여주의 남편이자 이혼전문 변호사인 한우성 역에는 고준이 발탁됐다. 우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