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조병화문학관, ‘이승하 작가와의 만남’ 문학 행사 개최

시인 이승하, ‘폭력과 광기의 시, 혹은 사랑과 용서의 시’라는 주제로 조병화문학관에서 강연

URL복사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조병화문학관은 경기도 문화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오는 10월 27일 화요일 오후 2시에 시인 이승하의 '나의 시, 나의 삶 : 폭력과 광기의 시, 혹은 사랑과 용서의 시'라는 주제로 '이승하 작가와의 만남' 문학 행사를 개최한다.

이승하 시인은 '저는 '우리들의 유토피아', '폭력과 광기의 나날' 등 일련의 시집에서 인간이 인간에게 가하는 끔찍한 폭력과, 그 폭력이 야기한 광기를 소재로 하여 시로 썼습니다. … 저는 여전히 인간의 고통과 상처에 대한 관심의 시선을 거둬들일 수 없습니다. 공포와 전율이 없는 세상, 사랑이 충만한 유토피아를 꿈꾸면서 오늘도 저는 시를 쓰고 있습니다. 거칠고 차가운 시를 쓰고 있지만 그것은 지양의 대상일 따름, 제가 바라는 세상은 정이 넘쳐나는 따뜻한 세상입니다'라며 본인의 시 세계를 들려준다.

1984년 '중앙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 1989년 '경향신문' 신춘문예 소설 당선으로 등단한 이승하 시인은 '사랑의 탐구', '나무 앞에서의 기도' 등 15권의 시집을 상재했다. 지훈상, 편운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2021년에 탄생 100주년을 맞이하는 조병화 시인의 시와 문단사적인 의미도 소개한다. 이지아 문학평론가의 사회로 진행하는 이 행사 후에는 '혈연의 죽음' 등 이승하의 시 3편과 '사랑하며, 배우며, 가르치며' 등 조병화의 시 2편을 김창남, 하종우, 김순남, 박명순, 서경범 안성문협 회원들이 낭송한다. 조병화문학관 조진형 관장은 '이승하 시인과의 만남을 통해 따뜻한 위로와 삶의 온기를 얻고, 문학관에서 전시 중인 '조병화 시비展Ⅱ: 영원 속에 살다'도 함께 관람하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하 작가와의 만남' 문학 행사는 경기도 문화의 날 행사의 하나로 경기도가 주최하고, 조병화문학관이 주관하며, 안성시, 한국문학관협회와 한국문인협회 안성시지부가 후원한다.


문화/연예

더보기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X이재욱 첫 만남의 비밀?! 결혼식 아닌 ‘찐’ 첫 만남의 반전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도도솔솔라라솔' 고아라와 이재욱의 숨겨진 인연이 밝혀진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측은 오늘인 27일, 과거 구라라(고아라 분)의 졸업연주회에서 포착된 선우준(이재욱 분)과 김지훈(이시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구라라의 옆에 나란히 선 김지훈과 그런 두 사람을 바라보는 선우준의 깊은 눈빛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도도솔솔라라솔'은 구라라와 선우준의 신박한 관계를 통해 웃긴데 설레는 '저세상 로코'를 유쾌하게 펼쳐내고 있다. 낯선 마을 은포에서 함께 '웃픈' 갱생을 시작한 두 사람은 조금씩 가까워지며 풋풋한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여기에 비밀 많은 청춘 선우준이 19세라는 '반전'이 드러나며 두 사람의 로맨스 향방에도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또한 선우준이 집을 나와 은포에 숨어든 사연이 밝혀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안녕'이라는 인사만 남기고 죽은 친구 김지훈은 그가 세상에 벽을 쌓고 낯선 곳으로 숨어들게 만든 결정적 계기가 됐다. 아버지 선우명(최광일 분)이 친구의 죽음을 별 것 아닌 일로 치부하고, 슬픔에 빠져 사는 아들을 못마땅해한 것. 이에 숨 막히는 집에서 탈출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박원숙 데뷔 50주년 깜짝 파티! 남해까지 찾아온 ‘원숙의 그 남자’는?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 갑자기 분위기 세차? 세 자매의 우당탕탕 첫 셀프 세차 도전!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혜은이‧김영란 세 자매가 제철 꽃게를 찾아 나섰다. 지금이 살이 통통한 시기라며 제철 꽃게 먹방을 제안한 막내 김영란. 자매들은 싱싱한 꽃게 구매를 위해 삼천포용궁수산시장행을 결정했다. 출발 직전 눈에 띈 더러운 차에 갑자기 세차하러 가야겠다고 노선변경! 그러나 세차장에 도착한 자매들은 한껏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본인이 생각한 세차는 기계식 세차였고, 직접 차를 몰고 도착한 곳은 본인이 직접 세차를 해야 되는 '셀프 세차장'이었던 것. 얼떨결에 생애 첫 셀프 세차를 하게 된 세 자매. 이들의 셀프 세차는 첫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기계에 적힌 글씨가 작아 잘 보이지 않아 '이런 건 크게 써놔야지!' 박원숙의 버럭을 시작으로 동전을 넣어도 작동하지 않는 기계는 물론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