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30일~31일,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 예정인 '2016 한국 개썰매 선수권 대회'가 전격 취소됐다.

URL복사

대회를 주관하는 대한독스포츠연맹은 25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선수권 대회가 열릴 예정이었던 대관령 일대의 적설량 부족으로 취소한다"며, 이미 납부된 대회 참가비 전액을 환불한다고 밝혔다.

연맹 측은 지난 21일에도 공지를 통해, "지난해 12월 초 이후 대회 개최지인 강원도 평창군 일대에 눈이 내리지 않고 있다"고 알린 바 있다. 특히 기상청 자료를 인용해 "1971년부터 현재까지 45년간 겨울 시즌인 12월 24일부터 1월 21일까지 <강수량>과 <적설량>이 아예 제로(0)인 해는 올해 말고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며, "대회가 열릴 예정인 31일까지 예보에도 눈이 내릴 가능성은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번 선수권 대회 취소는 2005년 1월 첫 대회가 시작된 이래, 2009년 대회 이어 두번째로, 2009년에는 이상 고온 등으로 눈이 녹아 땅이 질퍽거려 취소 됐었다. 연맹 측은 대회 취소에 대해 참가 신청자들에게 아쉬운 마음을 전하고, 내년에 만나뵙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