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전체기사 보기


‘미우새’ 화제甲 배우 음문석의 生리얼 일상 大공개! 역대급 짠내 폭발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미운 우리 새끼’에 드라마 ‘열혈사제’를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배우 음문석의 사람 냄새 풀풀 나는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미우새’ 출연 예고만으로도 실검을 장악했던 배우 음문석은 ‘2019 SBS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작년에 큰 활약을 펼친 바 있다. 이에 음문석이 ‘미운 남의 새끼’ 로 등장하자 母벤져스의 기대감은 한껏 고조됐다. 하지만 지금까지 ‘미우새’ 자식들에게서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음문석의 역대급 짠내 폭발 일상이 공개되자 기대는 충격(?)으로 변하고 말았다. 음문석은 ‘흰철이’ 김희철과는 극과 극인 ‘정리정돈 제로’ 상태의 집안을 가감 없이 공개하는가 하면 ‘짠국이’ 김종국도 울고 갈 투철한 절약정신을 선보여 어머니들을 탄식하게 했다. 그뿐만 아니라 음문석은 ‘궁셔리 셰프’ 이상민을 뛰어넘는 요리 철학(?)을 뽐내다가 “그러다 영양실조 걸린다…”고 한 소리를 들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그가 15년 가까이 길고 긴 무명시절의 아픔을 겪었던 사연도 공개됐다. “영양을 골고루 섭취하지 못해 혀가 갈라지고 귀가 찢어진 적 있다”는 그의 덤덤한 고백에 모

핸섬타이거즈, 입소문 제대로 탔다!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 ‘동시간대 2위’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SBS ‘진짜 농구, 핸섬타이거즈’가 진정성 있는 ‘진짜 농구’를 그려내며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는 물론 화제성까지 장악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핸섬타이거즈’는 평균 시청률 3.9%(이하 수도권가구, 1부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2위에 안착했고, ‘2049 타깃시청률’ 역시 2.1%로 동시간대 2위를 차지함과 동시에 이날 방송된 주요 예능 ‘금요일 금요일 밤에’, ‘신상출시 편스토랑’, ‘공부가 머니?’ 등을 제쳤다. 이밖에 굿데이코퍼레이션이 집계한 1월 2주차 ‘TV검색반응 순위’(비드라마 부문)에서는 ‘미스터트롯’에 이어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신규 예능임에도 시청자들의 입소문을 타며 온라상 플랫폼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서장훈 감독과 선수들의 맹훈련이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서 감독은 선수들의 능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체력측정과 전술훈련을 병행하며 몰아붙였고, 선수들은 혹독한 훈련에 힘들어했다. 이 과정에서 매니저 조이는 서 감독의 훈련과정을 서포트하고, 선수들의 긴장을 풀어주며 훈련의 완급

집사부일체, 대표 단신 양세형, 굴러오는 훌라후프 못 넘고 대참사! 짤방’ 대방출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지난 19일(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신상승형재’ 신성록, 이상윤, 이승기, 양세형, 육성재의 치어리딩 도전기가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역대급 스케일의 치어리딩 공연을 예고한 멤버들은 실전 훈련을 시작, 고난도 동작을 연습하기 시작했다. 점프력이 중요한 ‘토터치 점프’ 동작을 해내기 위해 멤버들은 ‘점프로 훌라후프 넘기’에 도전했다. 굴러오는 훌라후프 위를 양다리를 찢어 뛰어넘어야 하는 이 훈련에서 신성록, 이상윤, 이승기와 육성재는 모두 장신을 뽐내듯 쉽게 성공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집사부일체’ 대표 단신 양세형은 홀로 실패하여 굴욕을 맛보았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됐다. 양세형은 훌라후프 위로 떨어지며 웃지 못할 명장면(?)을 만들어내 오랫동안 회자될 ‘짤방’을 대방출했다는 후문. 하지만 그는 곧 멤버들 중 유일하게 공중을 날아다니는 ‘팀 치어리딩’에 투입, ‘짤방’의 굴욕을 만회하며 집사부일체의 ‘에이스’로서 매력을 선보였다. 또한, 멤버들은 코앞으로 다가온 치어리딩 공연에 쉴 새 없이 연습에 매진하며 엄청난 열정을 뿜어냈다. 밥을 먹다가도, 이동하다가도, 잘 준

‘포레스트’ 조보아, “차마‘컷’을 외치지 못했던 장면이었다” 감정 폭발‘폭풍 오열’현장!

“차마 ‘컷’을 외치지 못했던 장면이었다”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포레스트’ 조보아가 차가운 병원 바닥에 주저앉은 채 ‘폭풍 오열’을 터트리는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심장 빼곤 다 가진 남자와 심장 빼곤 다 잃은 여자가 신비로운 숲에서 만나 자신과 숲의 비밀을 파헤쳐 가는 ‘강제 산골 동거 로맨스’ 드라마다. 무엇보다 조보아는 ‘포레스트’에서 한때 놀았던 언니의 느낌을 풍기는, 외과의 떠오르는 에이스 정영재 역을 맡아 데뷔 이후 첫 의사 연기에 도전한다. 정영재는 의사라는 타이틀과 매사에 거침없고 열정적인 성격으로 남들로 하여금 부족함 없이 보이지만, 깊숙이 갖고 있던 트라우마가 결정적 사건을 일으키며 미령 숲으로 향하게 되는 극적 전개를 이뤄낸다. 이와 관련 조보아가 병원 바닥에 주저앉은 채 서러운 눈물을 쏟아내는 ‘폭풍 오열’ 현장을 선보였다. 극중 정영재가 중환자실에서 위급한 치료를 진행하던 중 끝내 깊은 통곡을 터트리는 장면. 평소처럼 냉철하고 차가운 의사의 면모를 드리우던 정영재는 예측불허 돌발 상황에 맞닥뜨리자 숨겨뒀던 감정을 폭발시킨다. 떠오르는 에이스 외과의 정영재에게 무슨 일들이 일어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