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훈련소

반려견과 동행하는 "따라" 훈련방법

강성호 교수의 반려견 훈련법 (따라)

반려동물뉴스(CABN) 우리는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하기 위해 명령어와 손동작에 대한 정확한 규칙이 있어야 한다. 보통 훈련된 반려견의 경우는 "따라" 라는 구호와 함께 반려견이 보호자 옆에 서서 움직이는 방향을 따라 걷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훈련 방법은 보호자와 반려견이 반복훈련을 통해 서로 교감하며 훈련방법을 정확히 익혔을 때 가능한 것이다.




우리는 산책을 할때 개줄을 U자형으로 잡고 걸어야 한다. 이때, 반려견이 나와 반대 방향으로 가려고 하거나
지시를 따르지 않을때는 순간적으로 줄을 잡아 당기면서 "안돼"라고 이야기 한다. 이때 너무 강하게 줄을 당기면 안되며 반려견이 해당 행동에 대해 정확히 인지할 수 있는 수준으로 챔질을 해야 한다.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오른쪽 가슴 부위를 반려견이 바라 볼 수 있도록 반려견이 좋아하는 물건이나 간식을 오른손에 가지고 있어 반려견으로 하여금 시선이 집중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면 훈련방법에 대해 보다 더 자세히 알아 보자. 반려견과 함께 설때는 오른손에 개줄을 잡고 왼손은 허벅지를 가볍게 친다. 그리고 "따라"라는 구호와 함께 반려인과 반려견이 함께 걷는 법부터 천천히 익혀 본다. 반려견과 함께 걸으면서 반려견이 왼쪽으로 걸을 수 있도록 유도하며 잘 걷게 되면 칭찬과 보상을 아끼지 않는다. 또한 반려견이 오른쪽으로 이동하거나 방향에 따르지 않을 경우에는 물건이나 간식을 통해 집중할 수 있도록 오른쪽 가슴 부위로 시선을 유도 한다. 

보통 다른 방향으로 반려견이 가려고 할 때는 챔질을 통해 줄을 가볍게 잡아 당기고 왼쪽으로 걷게 될때는 칭찬과 보상을 해 준다. 반려견 훈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평소 산책을 즐기며 반려견에게 반복되는 동일한 언어적 표현과 행동을 일정하게 해야 한다.  반려견과 교감하며 반복된 훈련을 하게 되면 개줄을 사용하지 않고도 반려견은 주인의 행동을 인지하여 목소리와 행동에 즉각 반응하게 된다. 좋은 훈련방법은 강압적으로 통제하려는 훈련방법이 아니라 내 반려견이 느끼고 생각하는 비언어적 표현과 행동에 왜 이렇게 생각하고 움직이려고 하는 것을 인지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반려견과 반려인 모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반듯이 규칙적인 패턴과 행동을 위한 반려인의 노력이 필요한 것이다.



문화/연예

더보기
본격연예 한밤, ‘지푸라기라도’ 전도연X정우성, 연기맛집 짐승들!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지난 22일, ‘본격연예 한밤’에 2월 개봉을 앞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주역인 전도연과 정우성이 출연했다. 지난 2019년, 각각 영화 "생일"과 "증인"으로 시상식을 휩쓸며 다시 한번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전도연과 정우성.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두 명품 배우가 마침내 한 작품에서 만났다. 25년 만에 처음으로 작품에서 만난 전도연과 정우성. 두 배우에게 함께 호흡한 소감을 묻자, 전도연은 “이제라도 찍어서 너무 다행이다”라고 대답했다. 정우성은 “나 혼자만의 기다림은 아니었구나”라는 마음이 들었다면서, 전도연과 함께해 영광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전도연은 정우성에게 왜 이러느냐고 핀잔하면서도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동갑내기 두 사람은 계속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는데, 전도연은 정우성을 ‘영화 현장에서 또 만나고 싶은 배우’라고 평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정우성은 배우 전도연을 위한 응원의 말을 전하며 전도연을 감동하게 했다. 하지만 전도연과 정우성은 친밀도를 테스트하기 위한 이구동성 게임에서 반전의 결과를 보여줬다. 두 사람 대답은 같았으나, 전도연이 정우성 답

‘정글의 법칙 in 폰페이’ 베리굿 조현 "정글, 다 깔아뭉개버리겠다"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그룹 베리굿 조현이 족장 김병만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45기 병만족의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 이어 후반전 폰페이 편이 오는 25일(토) 밤 9시 첫 방송된다. 후반전 폰페이 편에서는 족장 김병만과 노우진, 명품 배우 유오성, 다이나믹 듀오 최자, 가수 KCM, 셰프 오스틴 강과 김다솜, 베리굿 조현이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에 처음 정글로 떠나게 된 조현은 사전 인터뷰에서 정글 생존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쇼트트랙 선수 출신이라는 조현은 “하체 힘이 좋다. 승부욕이 강해서 대결하는 운동을 많이 했었다”라면서 “정글에 가서 다 깔아뭉개버리겠다”라고 귀여운 허세를 부려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조현은 “직접 무언가를 잡아본 적이 없어서 정글에서 한 번쯤은 동물이라든가 생선을 먼저 나서서 잡아보고 싶다”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야생동물 사냥, 암벽타기 등 제작진이 물어보는 모든 것에 자신감을 내비치던 조현은 “굶는 건 자신있냐”라는 제작진의 질문에는 “못한다”라고 단칼에 대답해 인터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조현은 이상형으로 족장 김병만을 꼽기도 했다. 조현은 김병만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