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훈련

북랩, 가두거나 혼내지 않는 반려견 교육법 담은 ‘강아지 훈련 시키지 마라’ 출간

대한민국 1호 애견 방문교육 전문가 김세화 훈련사의 행복한 반려견 만들기 프로젝트

명령조나 부정적인 말로 억압하듯 강아지를 다루는 대신 반려견의 눈높이에서 혼내지 않고 교육하는 방법을 담은 책이 출간됐다. 북랩은 최근 2015년에 출간되어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강아지 훈련, 시키지 않아도 됩니다’의 개정판 ‘강아지 훈련시키지 마라’를 펴냈다. 
이번 개정판은 일부 사례와 활용 팁을 추가 보완함으로써 독자들의 니즈(needs)를 충족시켜주고자 했다. 반려견을 키우는 인구가 천만 명에 달하는 요즘 전작은 ‘혼내지 않는 반려견 교육법’을 알려주는 전문 훈련사의 책이라는 점에서 호평을 받았고, 북랩은 이에 부응하여 이번 개정판을 출간하게 됐다. 

저자는 ‘안 돼’라는 말도, ‘앉아’라는 말조차 함부로 해선 안 된다고 강조하며 반려견의 눈높이에서 실천하는 교육법을 알려주고자 했다. 또한 단순히 반려견을 잘 교육하는 방법만 알려주는 것이 아니라 ‘반려견을 잘 키운다는 것’은 무엇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그는 이 책에서 반려견과 반려견 교육에 대한 오해와 편견은 무엇인지, 긍정적으로 교육하고 교감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지, 반려견이 행복하고 더불어 보호자도 행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 그 방향을 제시했다. 반려견과 반려견 교육을 바라보는 인식과 가치관부터 바로잡아야 제대로 사랑하고 교육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보호자의 긍정적 사고와 인내심은 김 훈련사가 말하는 ‘가두지 않고 혼내지 않는 반려견 교육법’의 필수조건이다. 저자는 강압적이고 서열을 중시하는 교육법에 익숙해져 자신의 반려견을 제대로 사랑하는 방법을 모르는 보호자들을 위해 현장에서 쌓은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현실에서 활용 가능한 팁과 이론을 제시했다.

김세화 훈련사는 경북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후 한국도로공사, 전문건설공제조합, 농협 등 남부럽지 않은 회사를 다니다 37세의 늦은 나이에 강아지 훈련에 입문했다. 우리나라 최초로 애견 방문교육을 체계적으로 시작하여 애견 방문교육 붐을 일으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현재 시츄 토리와 함께 살고 있으며, 애견 방문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퍼스트출장방문애견훈련소’를 운영하고 있다. 구미대학교와 대경대학교에서 ‘애견훈련학’을 강의하기도 했다. 반려견 교육의 전반적인 부분을 다루었던 이번 책에 이어 보호자들이 가장 어려워하고 고민하는 배변교육법을 알려주는 ‘강아지 배변훈련 시키지 마라’의 출간을 앞두고 있다. 

북랩은 최근 2015년에 출간되어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은 강아지 훈련, 시키지 않아도 됩니다의 개정판 강아지 훈련시키지 마라를 펴냈다.


문화/연예

더보기
정글의 법칙 in 추크, 스무 살 동갑내기 전소미 X 한현민, 인생 첫 다이빙 도전!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지난 18일(토) 밤 9시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는 2020년 스무 살을 맞은 전소미, 한현민의 특별한 다이빙 이야기가 공개됐다. 2020년 경자년 새해 스무 살이 된 전소미와 한현민이 생애 첫 다이빙에 도전했다. 도전 장소는 태평양 전쟁 때 난파된 함선과 비행기들이 가득해 세계 3대 마경이라 불리는 추크 바다로, ‘타이타닉’ 영화에 나온 것처럼 욕조와 변기 등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선박 내부까지 둘러보는 렉 다이빙으로 유명한 곳이다. 이제는 산호와 물고기들의 터전이 되어 물고기 떼의 향연이 펼쳐지는 풍경을 본 스무 살 동갑내기들은 연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니모의 엄마, 삼촌, 친구들이 모두 모여 있는 것 같다”라는 전소미의 말처럼 시간이 멈춘 것 같은 풍경과 형형색색 아름다운 빛깔의 물고기 떼가 헤엄치는 모습은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았다. 전소미는 무서워하는 한현민을 다독이며 다이빙을 하는가 하면 한현민의 얼굴에 묻은 콧물까지 닦아주는 등 아름다운 풍경처럼 두 사람의 우정도 빛이 났다. 스무 살 동갑내기들의 두근거리는 생애 첫 다이빙 스토리는 지난 18일(토) 밤 9시 방송된 S

‘미우새’ 화제甲 배우 음문석의 生리얼 일상 大공개! 역대급 짠내 폭발
(펫아시아뉴스 (PetAsiaNews)) ‘미운 우리 새끼’에 드라마 ‘열혈사제’를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은 배우 음문석의 사람 냄새 풀풀 나는 일상이 최초 공개됐다. ‘미우새’ 출연 예고만으로도 실검을 장악했던 배우 음문석은 ‘2019 SBS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는 등 작년에 큰 활약을 펼친 바 있다. 이에 음문석이 ‘미운 남의 새끼’ 로 등장하자 母벤져스의 기대감은 한껏 고조됐다. 하지만 지금까지 ‘미우새’ 자식들에게서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음문석의 역대급 짠내 폭발 일상이 공개되자 기대는 충격(?)으로 변하고 말았다. 음문석은 ‘흰철이’ 김희철과는 극과 극인 ‘정리정돈 제로’ 상태의 집안을 가감 없이 공개하는가 하면 ‘짠국이’ 김종국도 울고 갈 투철한 절약정신을 선보여 어머니들을 탄식하게 했다. 그뿐만 아니라 음문석은 ‘궁셔리 셰프’ 이상민을 뛰어넘는 요리 철학(?)을 뽐내다가 “그러다 영양실조 걸린다…”고 한 소리를 들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그가 15년 가까이 길고 긴 무명시절의 아픔을 겪었던 사연도 공개됐다. “영양을 골고루 섭취하지 못해 혀가 갈라지고 귀가 찢어진 적 있다”는 그의 덤덤한 고백에 모